SEARCH

FASHION 2019.04.01 14:25
봄의 설렘을 담은 디올의 2019 S/S 컬렉션

SOAKING IN SPRING


발레리나를 연상시키는 뉴트럴 컬러 룩부터 클래식한 레이디 디올 백까지. 봄의 설렘을 담은 디올의 2019 S/S 컬렉션 



(좌) 자연 모티브 자수로 장식한 레이디 디올 백, 그물 짜임의 튤 소재 슬리브리스 드레스, 이너로 매치한 브라톱과 쇼츠, 니트 소재 점프슈트, 그로그랭 리본으로 이뤄진 누드 컬러의 디올 에투알 발레리나 슈즈, 트라이벌 이어링, 빈티지 메탈 골드 링. 모두 DIOR 

(우)  카프스킨 소재의 블러시 핑크 새들 벨트 파우치, 레이스 랩 드레스와 점프슈트, 이너로 매치한 브라톱과 쇼츠, 빈티지 메탈 골드 브레이슬릿과 링, 로고 장식을 가미한 헤어밴드. 모두 DIOR.



(좌) 오블리크 자수 패턴의 와인 컬러 새들백과 스트랩. DIOR 

(우) 매트 블랙 컬러의 벨트 파우치, 블러시 핑크 바 재킷과 누드 피시네트 점프슈트, 그러데이션 튤 스커트, 메시 쟈디올 슬링백, 깜찍한 이니셜 이어링. 모두 DIOR 



만화경 패턴의 트윌 스카프 소재로 만든 롱 슬리브리스 드레스와 뉴트럴 톤의 시스루 톱, 스트랩의 배지를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까나쥬 램스킨 소재의 블랙 'My ABCDior'백, 깜찍한 이니셜 이어링과 로고 장식 니트 베레는 모두 DIOR



(좌) 만화경 패턴의 데님 소재 레이디 디올 백, 네이비 컬러 바 재킷과 프린티드 데님 팬츠, 빈티지 메탈 골드 체인 초커와 브레이슬릿, 로고 포인트의 니트 베레. 모두 DIOR

(우) 스트랩의 배지를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까나쥬 램스킨 소재의 My ABCDior 백과 메시 쟈디올 슬링백. 모두 DIOR


editor  김민희

photographer 김외밀



Posted by 갤러리아 G - L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