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2018.01.26 10:45


롱 패딩, ‘생존패딩이 크게 유행하며 너나 할 것 없이 두터운 아우터에 주목했던 올 겨울. 한파는 아직이지만, 패션은 이미 봄 옷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컬러풀하고 과감한 디테일이 기대되는 2018 봄 패션, 그 중 평범한 룩도 비범하게 만들어주는 패션 브로치를 소개합니다. 작년에 입었던 코트가 새롭게 변신할 거에요.

 



영국 디자이너 크리스토퍼 케인은 꽃밭을 연상케 하는 화려한 패턴을 18 S/S 컬렉션을 통해 선보였는데요. 한국의 자개와도 비슷한 디테일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가슴, 버튼 등에 페미닌 무드의 브로치를 매치하여 따라 입고 싶은 룩의 표본을 보여주었죠.

 


 

CHANEL 샤넬 신의 한 수

샤넬의 주얼 브로치는 실제 테니스 라켓을 미니어처로 제작한 듯한 위트 있는 디자인이 인상적이에요. 네트 위에 더블 ‘C’ 로고를 새겨 넣어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강조하고, 진주를 매달아 움직일 때마다 테니스 공이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모습을 표현했죠. 포멀한 테일러드 재킷이나 미니멀한 블랙 드레스에 포인트로 매치하면 하이 주얼리를 착용한 듯 10배는 더 고급스럽고 감각적인 룩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NINA RICCI 니나 리치 만개한 꽃송이

꽃향기가 물씬 풍길 듯한 니나 리치의 살굿빛 카네이션 브로치. 풍성한 쉐이프가 옷 전체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어요.


LOEWE 로에베 옷핀처럼 간편하게!

트라이앵글 셰이프에 장난감처럼 생긴 빨간 버튼이 포인트로 장식된 로에베의 브로치따뜻한 컬러의 체크 패턴 재킷 위에 매치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듯.

  



브로치라고 다 화려한 문양을 가질 필요는 없다는 것을 보여준 셀린느의 런웨이 컷! 동전 같은 모양의 큼지막한 브로치가 시크한 매력을 더해줍니다. 미술 시간에 만든 듯한 장난기 섞인 미우미우의 브로치는 어떤가요?

 



ERMANNO SCERVINO 에르마노 설비노 귀여운 너구리 한 마리

라인스톤과 폭스 퍼로 만든 에르마노 설비노의 너구리 브로치블랙 재킷블랙 힐에 무심한 듯 귀엽게 매치하면 좋겠어요.

 

SAINT LAURENT 생로랑 모노그램 브로치

뱀부와 스터드의 언밸런스한 조화가 돋보이는 생 로랑의 로고 브로치. 로고 디자인 그 자체로 매력적인 브랜드인 만큼, 소장가치가 충분할 듯.

 

LANVIN COLLECTION 랑방 컬렉션 품위 있는 그녀를 위해

한 마리의 우아한 백조를 연상시키는 랑방 컬렉션의 깃털 장식 브로치중요한 자리에서 세련된 이미지를 각인시키고 싶다면 도전해보자.


CHANEL 샤넬 반짝반짝 눈이 부셔

오메가 기호에서 영감을 얻은 샤넬의 바이올렛 크리스털 브로치. 샤넬의 상징 트위드 재킷과 매치하면 딱!

 


옷 좀 입는다는 패션 피플들의 특징은 부담스럽게 꾸민 티를 내지 않으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줄 안다는 것. 이를 위해서는 액세서리를 적재적소에 매치하는 스킬이 중요한데, 올 시즌 패션 하우스의 브로치야말로 룩을 간편하게 드레스업시켜 줄 구원투수가 아닐까 싶습니다. 모두 자그마한 브로치 하나 쇼핑하는 것 어때요?

 


editor 김민희

photographer 박재용





Posted by 갤러리아 G - 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랑방과 생로랑 브로치가 마음에 드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8.01.28 13: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