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FASHION 2018.01.23 18:17
꽃피는 봄을 기다리는 패션하우스 키 룩 7

아직 영하권을 맴도는 날씨의 연속이지만 브랜드들은 이미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에 한창입니다. 따뜻한 봄바람이 불어오는 새 시즌,  어떤 스타일이 유행할까요? 오늘은 브랜드별 주목해야 할 시즌 키 스타일을 준비했습니다. 보는 것만으로도 봄내음이 날 것 같은 새 시즌의 패션하우스 키 스타일 7가지를 소개할게요. 


FENDI

서로 다른 스트라이프 패턴이 경쾌한 시각 효과를 선사하는 래시 소재 피케 톱, 골반 부분에 사선 재단을 가미해 풍성한 실루엣을 연출한 풀 스커트, 사이드의 리브 패널이 편안한 착화를 돕는 펀칭 가죽 앵클부츠.


CÉLINE

오버사이즈 숄더와 잘록하게 접은 다트로 연출한 허리 라인이 대조를 이뤄 구조적인 실루엣을 완성한 스톤 버튼 포인트 재킷, 빳빳한 캔버스 소재의 와이드 팬츠


DIOR

레이싱 슈트를 보는 듯 액티브한 컬러 블록이 눈길을 사로잡는 가죽 테일러드 재킷, 스포티브 무드의 니트 집업 보디슈트, 디올의 새로운 시그너처가 된 튤 스커트, 볼드한 메시 패턴과 스트랩의 조화가 인상적인 레이스업 부츠.


PRADA

여성 만화가들의 페미니즘 메시지를 담은 카툰 프린트의 원 숄더 드레스, 독특한 레이어링이 돋보이는 도트 패턴의 니트 베스트와 블랙 칼라 장식의 슬리브리스 셔츠, 옐로 지브라 패턴의 키튼 힐 슬링백.


BALENCIAGA

머플러로 연출하거나 단추를 잠가 코트 위에 고정할 수 있는 기다란 라펠이 부착된 오버사이즈 체크 코트.


BOTTEGA VENETA

단정하고 클래식한 이미지의 깅엄 체크 패턴에 록 시크 무드의 펀칭 장식을 더해 반전을 꾀한 재킷과 스커트, 칼라 끝의 메탈 프레임 장식과 짙은 파이핑 라인으로 포인트를 준 퍼플 셔츠, 앤티크한 실버 스터드 이어링.


LOUIS VUITTON

동서양의 전통 복식을 믹스한 듯한 오리엔탈풍의 자카드 패턴 프록 코트, 호사스런 코트와 상반되는 캐주얼한 이미지의 화이트 팬츠, 금방이라도 튀어 오를 듯 구불구불한 아웃솔의 스니커즈, 자로 잰 듯 구조적인 디자인의 스피디 닥터 백, 반달 모양의 언밸런스 이어링.


editor 서지현 

photographer 김희준

hair 조영재  makeup 장해인  model 마리나 




↓↓↓



Posted by 갤러리아 G - L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