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이 내린 것을 보니 이제는 환절기도 지나갔습니다. 이제는 그 동안 미뤄왔던 겨울 옷 정리도거의 끝냈을 때죠. 겨울 옷을 정리하다 보면 가짓수도 많고, 어마어마한 부피 때문에 하루가 훌쩍 지나가곤 합니다. 또한 언제 샀는지도 모를 니트, 보관을 잘못하여 숨이 다 죽어버린 패딩도 몇 개 발견했을 테고요. 내 옷이지만 처음 보는 듯한 낯선 옷들로 가득 찬 옷 방, 그 사이에서도 분명 몇 년이고 입고 싶은 보물 같은 옷이 있을 겁니다. 소중한 옷을 오랫동안 입을 수 있는 꿀같은 관리 방법, 지금 소개할게요.

 


겨울 옷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퍼. 퍼 소재는 특유의 고급스러움과 볼륨으로 인해 여성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소재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마냥 쉽지만은 않은 퍼 관리법, 바로 알아볼까요.

 

퍼의 볼륨이 사라졌을 때

퍼를 반대방향으로 지속적으로 쓸어주는 것이 포인트! 응급처치가 되지 않는다면, 헤어 드라이어를 이용하여 열을 가하며 가볍게 빗질을 하는 것도 좋습니다. 이 때 너무 과한 열을 과하는 것은 피하세요. 소재인 퍼가 오히려 상할 수 있습니다.

퍼의 윤기를 살리는 방법

퍼 패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윤기. 페이크 퍼의 경우 손을 이용해 가볍게 쓸어주고, 리얼 퍼의 경우 동물용 브러쉬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볼륨을 살리는 방법과 마찬가지로 드라이어를 활용한다면 부드러운 촉감까지 복구할 수 있죠.

겨울이 끝난 후 퍼의 보관법

반드시 옷걸이에 걸어 보관해야 합니다. 그리고 빼곡한 옷장 사이에서도 눌리지 않도록 그 공간을 확보해야 하죠. 그리고 인 만큼, 습한 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습기 제거제를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는 시즌이 아니더라도 가끔 통풍이 잘 되는 곳에 걸어두는 것을 추천합니다.

 


F/W 시즌 이너로 가장 많이 입는 니트. 니트는 그 따뜻함 덕분에 겨울이 아닌 초봄까지도 자주 만나는 아이템이죠. 니트는 그 소재에 따라 손세탁, 드라이클리닝 등 관리 방법이 다양하기에 더 신경써야 할 소재입니다.

 

100%의 니트의 경우

거의 모든 옷이 그러하듯 첫 번째 세탁은 드라이 클리닝이 좋습니다. 옷의 실루엣과 소재의 변화를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그 이후에는 울 샴푸를 이용하여 따뜻한 물에서 가볍게 손 세탁을 해야 합니다.

면 소재의 니트라면

역시 손 세탁이 가장 좋은 방법. 세탁기를 사용해야 한다면 니트를 반드시 세탁망에 넣고 세탁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세탁망은 옷가 꼬이거나 늘어나는 것을 방지하기 때문에, 니트뿐 아니라 다른 옷을 세탁할 때에도 유용하죠!

니트는 보관 방법이 중요

퍼와 반대로, 니트를 옷걸이에 걸어 보관하는 것은 니트를 망치는 것! 니트는 서랍에 평평하게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또는 티셔츠처럼 돌돌 말아서 보관할 수 있죠. 니트도 습기 제거제를 같이 보관하는 것이 원형 보존에 도움이 됩니다.

 


TPO에 구애 받지 않고 언제든 유용하게 입는 것이 바로 이 무톤 재킷! 흔히 무스탕이라고 부르는 그 재킷이죠. 레더 재킷처럼 입는 사람에 따라 착용감이 생기는 무톤 재킷, 오래 입으려면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요?

 

작은 얼룩이 묻었을 경우

피혁 제품인 무톤 재킷은 세탁이 어렵다는 생각이 있죠. 그러나 작은 얼룩은 주변의 중성 세제로 쉽게 지울 수 있습니다. 여기서 포인트는 중성 세제를 단독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아주 연하게 희석해서 사용할 것! 빈 공병에 담아 가볍게 뿌린 뒤 비벼주면 됩니다.

무톤 재킷용 클리너를 사용할 것

수분에 약한 소재이기에 눈이 오는 날 피해야 할 옷인 무톤 재킷! 그러나 예상치 못한 눈 소식에 무톤 재킷에 얼룩이 생겼다면 클리너를 사용해야 합니다. 얼룩을 중심으로 살살 문지르면 주변 컬러와 비슷해지면서 얼룩이 사라지죠.

세탁은 가끔씩만

오히려 너무 잦은 세탁은 옷을 상하게 합니다. 무톤 재킷은 외출 후에만 가볍게 쓸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입으면 입을수록 내 체형에 맞게 길들여지므로, 자주 입어서 나만의 옷으로 만드는 것은 어떨까요?

 


한파가 밀려온다는 이번 겨울, 패딩 만큼 인기 있는 옷이 또 있을까요? 특히 몇 년 새 프리미엄 패딩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면서 패딩은 이제 데일리 웨어로 자리 잡았습니다. 높은 가격을 고려해서도 정말 중요한 패딩 관리법은?

 

드라이클리닝보다 물세탁

의외의 사실! 패딩은 드라이클리닝보다 물세탁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드라이클리닝에 사용되는 세제의 성분이 패딩 속 충전재 털을 푸석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죠. 푸석해진 털은 옷의 기본적인 보온성을 떨어뜨리거나, 심하면 옷의 외적인 변형까지 가져올 수 있습니다.

압축 보관은 피할 것

두꺼운 이불처럼, 두꺼운 패딩도 한 데 모아 압축하는 경우가 있죠. 그러나 패딩은 압축을 피하는 것이 좋은 방법. 압축을 한 번 거친 패딩은 충전재가 뭉칠 수 있으니 서랍에 뉘어서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축축하지 않도록 충분한 통풍

눈 오는 날 가장 흔하게 찾게 되는 것이 패딩입니다. 그러나 그만큼 충분히 통풍하고 있나요? 바람이 통하는 곳에 반나절 정도 걸어두는 것이 냄새를 제거하는 데에도 효과적입니다. 또는 처음부터 패딩용 발수 코팅제 스프레이를 사용하는 건 어떨까요?

 


겨울이 아니어도 사계절 내내 입을 수 있는 실크. 부드러운 촉감으로 블라우스로 많이 만날 수 있는 소재입니다. 또는 가벼운 스카프, 롱 드레스로도 사용되는 고급스러운 실크 소재는 어떻게 관리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일까요?

 

습기를 없앨 것

실크는 타 소재보다 흡습성이 좋기로 유명합니다. 공기 중의 습기를 잘 빨아들이는 특성 때문에 여름철 보관을 꼭 고려해야 하죠. 적당한 습기 제거제로 늘 건조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섬유유연제도 되도록 피하자

실크야말로 드라이클리닝으로 세탁하는 것이 좋은 소재입니다. 섣불리 가정용 세탁기를 이용하면 습기로 인해 옷이 뒤틀리거나 변색될 수 있으니까요. 손 세탁을 해야 한다면, 중성 세제를 아주 조금 이용하여 가볍게 주물러 빨래해 주세요.

다림질도 조심스럽게

실크는 소재 특성상 구김 없는 깔끔한 다림질을 동반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러나 너무 높은 온도로 다림질할 경우 옷이 상할 수 있으니, 실크 위에 얇은 천을 덮은 뒤 낮은 온도로 다림질해야 합니다.

 


F/W 많이 눈에 띈 벨벳. 20대 초반의 여성을 타깃으로 하는 브랜드에서도 흔히 볼 수 있을 정도로 좀 더 대중적인 소재가 되었습니다. 잘 관리하면 어느 옷보다 오랜 기간 입을 수 있는 벨벳의 관리 팁.

 

먼지 제거는 필수

소재 특성상 벨벳은 먼지가 많이 달라 붙습니다. 잠깐의 외출에도 많이 달라붙기 때문에 떼어내기 귀찮은 일이기도 하죠. 그러나 먼지를 바로 제거하지 않으면 벨벳 특유의 광택마저 잃어버릴 수 있습니다.

옷걸이에 걸어서 보관

벨벳은 부드러운 만큼 자국이 잘 남기도 합니다. 겨울이 끝나고 무심코 접어 보관한 뒤 1년 뒤에 발견한다면 없어지지 않는 자국에 슬퍼질 수도 있다는 점! 옷걸이에 걸고 비닐을 씌워 자국도 먼지도 없이 청결하게 보관하는 것이 좋겠죠?

드라이어를 적극 활용하자

벨벳에 이물질이 묻었을 때에는, 조심스럽게 닦은 뒤 드라이어로 바짝 건조해야 합니다. 섣불리 닦을 경우 벨벳의 털이 뜯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건조된 벨벳 위 이물질을 톡톡 털어내는 것이 벨벳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방법입니다.

 


editor 한예슬

photo indigitala media





갤러리아명품관의 에르메스 리뉴얼

색채 전문 기업 팬톤이 선정한 2017 S/S 패션 컬러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갤러리아 G - 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