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FASHION 2019. 9. 16. 18:00
뉴 룩으로 돌아온 디올 19 F/W 컬렉션


NEW LOOK IS BACK


유행과 시대를 거슬러 성별을 초월한 뉴 룩으로 돌아온 디올의 2019 F/W 컬렉션.



(좌) 허리 라인을 강조한 울 트위드 재킷, 리본 스트랩과 퍼프 소매가 사랑스러운 체크 블라우스, 매니시한 크롭트 팬츠, 체크 자수 패브릭의 디올캠프 메신저백, 루테늄 액세서리를 장식한 타탄 캔버스 디올 갱 펌프스, 멀티컬러 크리스털과 화이트 레진 비즈를 세팅한 이어 커프, 양손에 착용한 ‘CD’ 로고 빈티지 메탈 링, 스터드 장 식의 레드 우븐 브레이슬릿. 


(우) 유려한 곡선이 돋보이는 송아지 가죽 소재의 새들백, 화려한 주얼 장식을 더한 체크 스트랩, 발등이 예뻐 보이는 ‘×’자 스트랩과 펀칭 디테일이 매력적인 블랙 미들 힐.



(좌) 커다란 체크 패턴과 로고 디테일이 어우러진 후디 아노락, 블랙 & 레드 컬러 조합의 플리츠 스커트 튤, 블루 디올 오블리크 자카드 패브릭의 30 몽테인 클러치 백, 주얼 장식의 체크 스트랩, 니트 소재를 더한 브러시드 송아지 가죽 소재의 디올 비트 앵클부츠, 나일론 메시 장식의 테디 디 버킷 해트, 화이트 레진 비즈와 크리스털이 조화로운 드롭 이어링, 레터링 자수의 레드 우븐 브레이슬릿.


(우) 커다란 머플러를 몸에 두른 듯한 프린지 장식의 체크 울 재킷, 캐주얼한 데님 팬츠, 블랙 & 그린 컬러 체크를 수놓은 패브릭 소재의 디올 북 토트백, 펀칭 디테일의 테디 디 슬링백 펌프스, 별 모티브의 화이트 레진 비즈 이어링, ‘CD’ 로고 빈티지 메탈 링, 레터링 자수의 우븐 브레이슬릿.



(좌) 카나주 패턴의 페이턴트 송아지 가죽으로 만든 레드 레이디 디올 백, 핸들에 달린 메탈 주얼리 장식이 특징. 옆면의 레터링 & 하트 프린트와 아웃솔에 레드 컬러로 포인트를 준 네오프렌 디-커넥트 스니커즈.


(우) ‘Sisterhood is Powerful’ 프린트가 인상적인 코튼 티셔츠, 프런트 슬릿 디테일의 타탄체크 롱스커트, CD 잠금장치를 매치한 옐로 컬러 30 몽테인 플랩 백, 레드 타탄 캔버스 소재의 자디올 슬링백 펌프스, 우아한 메시 장식의 테디 디 버킷 해트, 새들 클러치를 부착한 와이드 벨트, 레드 스트랩의 자디올 초커, 오렌지 컬러 라이닝이 들어간 레터링 우븐 브레이슬릿, 하트가 그려진 화이트 레진 링.


editor 김서영

photographer 안상미



Posted by 갤러리아 G - 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