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더웠던 여름만큼이나 다가오는 겨울은 유난히 추울 전망이라는데요. 추운 겨울을 제대로 나기 위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바로 '보온'. 특히나 외출시 살을 에는 바람에 맞서려면 제대로 된 외투하나쯤은 구비해야겠죠? 추운 겨울 당신을 지켜줄 제대로 된 패딩 하나면 올 겨울 추위 쯤은 어렵지 않게 보낼 수 있을 거예요. 
갤러리아명품관은 미리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을 위해 트렌디하고 인기많은 패딩브랜드를 모아 팝업 스토어를 선보였는데요. 이미 월동 준비를 끝낸 갤러리아명품관 패딩 팝업 스토어, 어떤 브랜드들이 있는지 한번 둘러볼까요? 


패딩 팝업 스토어 in Galleria


겨울 한파를 맞설 당신에게, 노비스 

캐나다 프리미엄 아우터웨어 브랜드 노비스가 올 겨울 다시 돌아왔습니다. 노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울과 합성섬유를 결합한 멤브레인 라미네이팅 소재를 독점적으로 사용한다는 점인데요. 게다가 울 코트와 패딩 점퍼를 결합시킨 것 같은 디자인은 노비스만의 독특한 멋을 느끼게 해주죠. 보드라운 구스와 따뜻한 코요테 털로 무장한 노비스라면 올 겨울 한파는 걱정 그만! 모든 구매 고객에게 정품 노비스 장갑을 증정하는 행사도 하고 있으니 꼭 방문해보길.


찬바람마저 기다리게 만드는, 몬테꼬레

이태리 프리미엄 아우터 브랜드 몬테꼬레가 문을 열었습니다. 전통적인 테일러링에 최첨단 스포츠웨어의 기술력을 합쳐 하루 24시간 입어도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것이 몬테꼬레만의 자부심! 실크와 캐시미어에 퍼를 더해주어 원단에서도 엄격한 기준을 내세우고 있는데요. 지금 스페셜 기프트로 ‘FUR CHARM’을 모든 구매고객에게 드리고 있으니 들려보지 않을 수 없겠죠?


올 겨울 스타일리시한 당신을 위한, 무스너클

캐나디언의 라이프 스타일을 담은 프리미엄 브랜드 무스너클이 팝업스토어를 오픈했습니다. 세련된 실루엣으로 추운 겨울에도 포기할 수 없는 스타일을 지켜주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는데요생활방수가 가능해 하이 퀄리티 오리털을 지켜주어 내구성과 보온성 둘다 만족시키는 것이 특징! 지금 모든 구매 고객에게 캔들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중이니 놓치지 마시길. 


추위에 끄떡없는 아이템을 찾고있다면, 울리치

실제로 영하 40도의 알라스카에서 일하는 분들을 위해서 만들었다는 울리치가 갤러리아에 입점했습니다. 오리 솜털과 깃털로 빼곡히 채워져 따뜻함은 물론이거니와 모자에 풍성하게 둘러진 코요테의 털로 스타일리시함까지 놓치지 않네요. 여러 개의 포켓이 있으니 연인의 손을 잡아 따뜻한 주머니에 넣기에 제격이죠. 지금 일정 금액을 구매하면 상품권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니 실속까지 챙겨보세요.


겨울 캠핑을 꿈꾸는 당신을 위한, 캐나다 구스

캐나다 아우터웨어 브랜드 캐나다구스가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며 팝업 스토어를 오픈했는데요. 이번 컬렉션에서는 기존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아이템들을 선보여 화제가 되었습니다. 초경량 재킷에서부터 스키와 캠프파이어, 캠핑 등 야외 액티비티에 적합한 제품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데요기존의 컬러에 블랙 카모플라쥬와 모나크 오렌지 컬러까지 추가 되었다고 하니 선택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캐나다구스만의 아우터 스타일링을 함께 감상해보길 바래요. 


활기를 더해줄 아우터를 찾는다면, 콜마 오리지널스

이탈리안 감성 디자인 브랜드 콜마 오리지널스가 갤러리아에 런칭했습니다. 이번 FW 시즌 시그너처 라인과 캡슐 라인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어요. 유로피안 프리미엄 스포츠웨어를 지향해 세련된 실루엣으로 평소 데일리 룩에도 손색 없는 아이템이에요.  특히나 시그니처 라인인 초경량 다운 제품들은 비비드한 컬러 구성으로 어두운 윈터룩에 활기를 불어넣어 주기에 안성맞춤! 디자이너 Christiam Pellizzari와 컬래버레이션한 캡슐 컬렉션도 고유의 유니크함을 멋스럽게 발산하니 놓치지 마시길 바랍니다. 지금 구매하시는 분들에게 콜마 정품 파우치와 담요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열고 있으니 참고하길. 


editor 박정혜 

photographer 권태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갤러리아 G - 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터

    별루... 수년전부터 나와서... 이제는 패션정보의 가치는 거의 없네요...

    2016.11.18 0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