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2016.07.22 15:12

아직 여름이 한창이지만 사실 패션 트렌드 시계는 이미 뜨거운 여름의 코너를 지나 가을로 돌아섰습니다. 지금 쇼윈도의 곳곳을 마치 종이에 번지는 물감처럼 서서히 물들이고 있는 풍요로운 프리폴 컬렉션. 가을의 내음은 아직이지만 남들보다 먼저 그 내음을 맡아보고픈 당신께 이번 가을 꼭 알아두어야 할 키워드를 꼽아 소개합니다. 그 중 당신을 완숙한 가을 여인으로 만들어줄 특별한 키워드 7가지를 추렸습니다.

 


Prefall Keyword 1 #캐네디안 슈트 

‘캐나디안 턱시도Canadian Tuxedo’. 이번 시즌 데님 트렌드는 이 한 단어로 요약됩니다. 캐나디안 턱시도란, 데님 재킷에 데님 팬츠를 매치하는 것으로 턱시도처럼 정중하고 우아합니다. 여름의 데님이 제멋대로 찢어지고 말도 안 되게 낡은, 말 그대로 치기 어린 것이었다면, 가을에는 마치 남자들의 네이비 슈트처럼 성숙한 여인을 위한 데님 ‘슈트’로 바뀐 것! 물 빠진 데님보다는 리지드 데님(일명 생지 데님)에 몸에 피트되는실루엣의 룩들을 지방시와 뮈글러, 버버리 등에서 선보였습니다. 반항의 상징으로 1960년대에는 착용 금지령까지 내려졌던 데님 재킷, 올가을에는 ‘착용 권장령’을 내려야 할 듯!



Prefall Keyword 2 #플리츠 스커트 

이번 가을 반짝이는 것은 주얼리가 아니라 스커트여야 합니다. 그것도 10대들이 입는 손바닥만한 사이즈의 플리츠스커트가 아니라 무릎을 덮는(바닥에 끌릴 정도의 긴 길이도 오케이!) 미디 길이의 플리츠스커트로! 구찌의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소환한 빈티지 걸들처럼 메탈릭 소재의 플리츠스커트를 광장시장 구제코너에서 산 것 같은 니트나 점퍼와 같이 입는 것이 이 트렌드를 소화하는 요령입니다. 또 3.1 필립 림과 넘버21의 펑키한 스쿨걸들처럼 양말을 활용하는 것도 강추! 이로 인해 올가을 여자들의 치맛바람은 어느 때 보다 눈이 부실 것입니다.



Prefall Keyword 3 #그린 


가을과 초록은 어째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데, 이번 가을엔 디자이너들이 단체로 초록에 빠졌습니다. 황금색으로 물드는 들녘과는 상반되게 프리폴 컬렉션에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초록으로 감싼 싱그러운 여자들이 떼로 등장했습니다. 초록색 벨벳 누빔 팬츠와 보머로도 모자라, 초록색 모자와 슈즈까지 착용해 거대한 플랑크톤 같았던 모스키노의 모델을 비롯해 마치 프랑스 농가에 걸려 있을 법한 목가적인 레이스 원피스를 선보인 닐 바렛, 농담을 달리하며 각종 초록색 아우터를 내놓은 미우 미우 등 때아닌 초록 열풍이 가을 패션계를 강타할 듯.



Prefall Keyword 4 #슬립드레스 

혹, 미래에 2016년 유행 패션 아이템을 정리한다면 단연 상위에 랭크될 ‘슬립 드레스’. S/S 시즌에 이어 이번 가을에도 필수 아이템입니다. 특히 레이어드 신공을 부리기에 더없이 좋은 가을 시즌, 슬립 드레스는 주연과 조연을 오가며 스타일링의 풍미를 돋워줄 예정. 여기에 컬러 삭스, 옥스퍼드화 같은 매니시한 액세서리가 추가됐고, 길이 역시 여름보다 길어졌으며, 벨티드 코트나 실크 보머, 스트라이프 셔츠, 라이더 재킷 등이 매칭 아이템으로 등장했습니다. 집 안과 밖을 동시에 소화하는, 섹시하면서도 모던하고, 뜨거우면서도 쿨한 슬립 드레스의 마력은 ‘에브리 웨어, 에브리 타임 ’ 유효합니다.



Prefall Keyword 5 #플라워패턴 


봄 처녀, 아니 이번에는 가을 처녀입니다. 처녀 맘을 설레게 하는 플라워 패턴 아이템들이 봄 시즌 못지않게 가을에도 등장했습니다. 물론 봄처럼 찬란한 꽃무늬가 아니라 톤 다운된, 마치 들꽃이 연상되는 프린트들. 화풍은 동양화에 가깝고, 아이템 역시가을바람에 흩날리기 좋은 소재의 목가적인 드레스가 주를 이뤘습니다. 그중 최고를 꼽자면, 꽃무늬라면 질색인 서늘한 여자들조차 혹하게 만드는 지암바티스타(꽃이라기보다 화초에 가까운)의 팬츠 슈트, 온갖 촌스러움을 다 조합해 묘한 시너지 효과를 낸 구찌의 리본 장식 원피스, 갈대 숲과 잘 어울릴 것 같은 보테가 베네타의 시폰 레트로 원피스!



Prefall Keyword 6 #담백한 레오퍼드

가을만 되면 등장하는 레오퍼드! 이제껏 트렌드에 따라 네온 컬러도 입혀보고, 디지털 시대에 맞춰 픽셀로도 만들어보고 온갖 조리 과정을 거쳐온 레오퍼드가 올가을에는 정말 간만에 담백한 모습 그대로 돌아왔습니다. 누가 봐도 레오퍼드의 클래식이라 할 만큼 컬러도 사이즈도 가공되기 전, 날것 그대로의 레오퍼드 프린트입니다. 아이템도 단 하나로 축약됩니다. 몽실몽실한 퍼 아우터! 특히 패션계의 공식 채식주의자 스텔라 매카트니가 만든 레오퍼드 페이크 퍼 코트는 ‘가짜 같지 않은 가짜’로 동물 애호가들의 엉덩이까지 들썩이게 만듭니다. 가을에는 쌍문동뿐 아니라 도심 곳곳에서 ‘치타 여사’를 목격할 수 있겠습니다.



Prefall Keyword 6 #슬라우치_팬츠

가을을 앞두고 팬츠를 고를 때는 이 두 가지 원칙만 기억하면 됩니다. 발등을 감출 정도로 길이가 길 것, 걸을 때마다 슥슥 소리를 낼 만큼 폭이 넓을 것! 마치 젝스키스의 무대복처럼 치렁치렁한, 일명 슬라우치 팬츠가 이번 가을 여자들의 필수품으로 떠올랐습니다. 허벅지 뒷면의 셀룰라이트까지 선명하게 드러날 것 같은 실크 와이드 팬츠(프라발 구룽), 태권도 도복처럼 허리를 야무지게 묶은 팬츠(3.1 필립 림), 조각품처럼 우뚝 솟아 있는 코듀로이 팬츠(마르니) 등 옵션도 다양합니다. 키가 크든 작든, 다리가 굵든 얇든 어떤 체형이라도 알맞은 처방전을 디자이너들이 내놓은 것. 아, 여자라서 행복하다!라는 소리가 절로 나올거예요. 


올 가을, 멋진 스타일을 완성하고 싶다면 앞서 소개해드린 가을을 강타할 7가지 키워드에 주목하세요. 몇가지 아이템만으로도 트렌디하고 가을 내음이 물씬 풍기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을테니까요. 가을, 생각보다 멀지 않았답니다. 


editor 김민정(Freelancer) 

photographer 김종민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갤러리아 G - 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

Fashion2013.10.22 09:27


선선한 바람이 코 끝을 스칠 때면 어느덧 완연한 가을에 접어 들었음을 실감하게 되죠. 여름이나 겨울 동안은 너무 덥거나 춥다는 이유로 본의 아니게 스타일을 챙기지 못할 수가 있어요. 그렇다면 여름과 겨울의 경계선에 있는 바로 지금이 한껏 스타일을 뽐낼 수 있다는 절호의 찬스라는 말씀! 그럼 옷장 속의 아이템들을 싹 다 바꿔야 하느냐구요? 여러분의 패션 지수를 세 배쯤은 업그레이드 시켜드릴 다양한 소품들의 도움을 받아 보는 건 어떨까요? 정체된 패션에 날개를 달아드릴 에센셜한 F/W 소품들을 소개해 드립니다.


미니 사이즈 사첼백 @ 크리스찬 루부탱

필요한 물건만 딱 들어가는 작은 사이즈의 '사첼백'은 간편하고 실용적이어서 꾸준히 사랑 받아 왔죠. 이번 시즌에는 부드럽게 늘어지는 것 보다 직사각형의 균형 잡힌 디자인에 단정한 버클을 장식한 것이 인기랍니다. 포멀한 룩이나 걸리쉬하고 경쾌한 스타일 등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는 것도 매력적이고요. 색상은 와인빛의 붉은색이나 인디고, 피콕 그린 등 어둡지만 채도가 높은 컬러가 대세라는 것, 잊지 마세요.


레오파드 패턴+송치 소재 @ 지미추

스테디하게 사랑 받는 '레오파드'는 가을, 겨울 시즌이 되면 그 위상이 더욱 높아지기 마련이에요. 이번 시즌 달라진 점이 있다면 섹시하고 과감한 레오파드 룩에 모던하고 럭셔리한 무드가 더해졌다는 것! 그 흐름을 타고 가방에도 시크한 레오파드 패턴이 많이 등장했는데요. 고급스러운 '송치' 소재를 사용한 레오파드 백은 단연 주목할 만한 아이템입니다. 평소 레오파드는 부담스럽다 하시는 분들도 이런 럭셔리한 분위기의 백이라면 도전해 볼만 하시겠죠?


펑크 무드 액세서리 @ IRO

이번 시즌 패션계는 '펑크' 스리핏으로 충만합니다. 덕분에 스터드와 체인 장식이 더해진 액세서리들이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습니다. 섬세한 사각 스터드와 뾰족하게 솟아오른 스파이크, 다양한 굵기의 체인과 원형의 아일렛 장식 등의 디테일이 더해진 소품들은 과하지 않고 충분히 실용적으로 펑크 무드를 즐길 수 있게 해주고 있어요. 하드 코어가 아니어도 소프트하게 펑크 룩을 즐길 수 있는 기특한 패션 소품들, 눈 여겨 볼만 하겠죠?


싸이하이 부츠 @ 지미추, 스튜어트  와이츠먼

몇 년 전 전성기를 구가했다가 잠시 사라졌던 '싸이하이 부츠'가 이번 시즌 다시 컴백했어요. 스타킹처럼 착 달라붙는 싸이하이 부츠는 허벅지를 감싸 다리를 길고 가늘어 보이게 만들어 주는 착시 효과까지 있답니다. 매끈하고 부드러운 각선미를 돋보이게 해주기 때문에 자칫 부해 보일 수 있는 겨울 패션의 구세주와 같은 아이템이죠. 가장 예뻐 보이는 길이는 무릎 위로 드러나는 다리가 60% 정도 보일 때가 가장 베스트라고 해요. 낯설지만 매력 있는 싸이하이 부츠, 올 겨울 위시리스트에 올려 보세요.


퍼 머플러 @HACHE

겨울이면 어김 없이 등장하는 '' 소재의 아이템들. 탐스러운 색상과 윤기를 머금은 퍼 아이템들은 여성들의 마음을 자극하기에 충분하죠. 하지만 너무 풍성한 퍼 코트가 부담스러운 분들도 있을거에요. 자칫 복부인을 연상케하는 거대한 퍼 아우터를 소화하기엔 무리라면 머플러로 활용하시는 건 어떨까요? 어떤 아우터에도 그저 두르는 것 자체만으로 충분히 포인트가 되어 줄 거에요. 겨울 액세서리로 이만한 게 없겠죠?


펠트 햇 @HACHE

스타일에 화룡점정을 찍고 싶을 때 선택하면 좋을 가을의 패션 아이템, 바로 '펠트 햇'이에요. 보이시하면서도 엣지있는 루킹을 마무리할 수 있는 요긴한 아이템이죠. 포멀한 룩에는 챙이 짧은 페도라 스타일을, 캐주얼한 룩에는 챙이 넓은 디자인으로 보헤미안 분위기를 연출해 보세요. 컬러는 와인이나 블랙, 그레이 등 농도 짙은 컬러가 멋스럽답니다. 

여러분의 패션 지수를 업그레이드 시켜드릴 F/W 소품들 어떠신가요? 마음에 드는 아이템을 발견하셨나요? 조금은 무겁고 칙칙해 보일 수 있는 가을, 겨울 패션에 엣지 있는 포인트가 되어 드릴 F/W 액세서리들로 이번 시즌 ‘스타일 퀸’으로 거듭나 보시는 건 어떨까요? 센스 만점 패션 액세서리 쇼핑도 갤러리아와 꼭 함께 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갤러리아 G - 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