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이 오랜만에 선보이는 신차이며 그만큼 오랜 시간 공을 들인 QM6. 르노의 감각적인 디자인 철학을 충실히 반영하면서도 SUV 특유의 파워와 편의성도 놓치지 않았습니다.



중형 SUV인 QM6. QM6는 르노와 닛산이 개발한 ‘커먼 모듈 패밀리’ 플랫폼을 바탕으로 삼았으며, 지난 6월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였습니다. QM6는 SM6와 더불어 한동안 신차가 없던 르노삼성에서 나온 신차이죠. '3년 6개월 동안 3천8백억원을 투자해 QM6를 개발했다’고 알려지기도 했는데요. ‘르노삼성 중앙연구소에서 디자인과 부품을 포함한 개발을 주도적으로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원래 QM5의 후속이지만, 숫자 ‘6’을 붙여 차별점을 두었는데요. 국내 출시 이후 세련되고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화제를 모았던 SM6에 이어, QM6 역시 그 테마를 이어갑니다. 르노의 디자인 철학은 ‘간결한, 감각적인, 따뜻한’ 이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죠.

QM6는 그 '비율’을 강조합니다. 좌우 너비를 넉넉히 확보하고, 앞 범퍼와 앞바퀴 사이의 거리를 바짝 좁힌 결과인데요. 여기에 휠 하우스를 꽉 채우는 19인치 휠로 ‘자세’를 완성했습니다. 그래서 수치상으론 꽤 우람한 덩치인데도, 실제로 보면 기대 이상으로 매끈하고 날렵하다는 평이죠. 날렵한 눈매와 범퍼까지 이어지는 ‘C’자 형태의 LED 주간 주행등, ‘T’ 형상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SM6에 서 고스란히 내리물림했습니다. 수평선을 강조한 디자인 덕에 앞부분이 거우듬히 부푼 SUV지만 날카로운 인상을 풍깁니다. 테일램프 역시 헤드램프처럼 좌우로 가늘고 길게 디자인했죠.

관계자는 “QM6의 뒷좌석 무릎 공간이 동급 SUV 가운데 가장 넓다”고 강조합니다. 실내엔 은은한 빛을 뿜는 앰비언트 라이트를 달았는데, 스위치조작으로 5가지 색을 넘나들 수 있습니다. 센터페시아엔 SM6로 한발 앞서 선보인 8.7인치 S-링크 디스플레이를 달았습니다. 이 터치스크린 모니터를 통해 온도와 시트 조절 같은 기능을 소화합니다.



르노삼성은 QM6를 소개하면서 ‘사륜구동의 대중화’를 선언했습니다. 이를 위해 사륜구동 모델을 고를 때 추가로 드는 비용을 경쟁사보다 40만원 더 낮게 책정되었죠. 또한 QM6는 다양한 편의 장비를 갖추었는데요. 예를 들어 졸음 운전을 방지하는 ‘운전자 피로도 경보 시스템(UTA)’을 전 트림에 기본으로 달고 뒤 범퍼 밑에 발을 갖다대면 트렁크가 자동으로 열리는 ‘매직 테일게이트’를 마련했습니다. 또한 빠르고 정확한 주차를 돕는 ‘주차 조향 보조 시스템(EPA)’, 스마트 키를 지닌 운전자가 차에서 2m 이상 멀어지면 자동으로 차문이 잠기는 오토 클로징 기능도 챙겼습니다.


넉넉한 좌석 공간과 터치스크린 조절 장치, 5가지 색상의 실내등을 갖춘 실내 등 매력적인 점이 많은 새 SUV. SUV 전성시대에 걸맞는, 우람한 덩치임에도 육안으로는 매끈하고 날렵한 QM6를 만나보세요.


writer 김기범


↓↓↓


올가을 남자가 꼭 알아야할 패션

가을 남자 트렌드 키워드 읽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갤러리아 G - 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